2021.10.25 (월)

다독다독 책 추천 릴레이

미술에 의학이 숨어 있다, <미술관에 간 의학자>

미술 작품을 '의학'이라는 눈으로 풀어내다!

이선재 기자 미술에 의학이 숨어 있다, <미술관에 간 의학자>

명화에는 작은 소재 하나하나에도 의미가 담겨 있다. 그래서 명화를 뜯어보면서 해석하는 것은 참 흥미로운 일이 아닐 수 없다. 혹시 명화를 '의학'의 눈으로 해부해 본다면 어떨까? 작품을 해석하는 동시에 의학 공부까지 할 수 있으니, 일석이조일 것이다. 박광혁 작가의 책 「미술관에 간 의학자」는 명화 속에 숨어있는 의학 이야기를 쉽고 재미있게 풀어낸 책이다. 책은 △세상을 바꾼 질병 △화가의 붓이 된 질병 △캔버스에서 찾은 처방전 △의학에 풍성한 이야기의 결을 만든 신화와 종교로 구성되어 있다. 현재 우리사회는 코로나19 전염병이 퍼지면서, 질병에 관한 사람들의 관심도가 높아져 있다. 이 시점에서 「미술관에 간 의학자」는 읽기 좋은 책이 아닌가 싶다! 특히 의학에 관심이 있거나, 의학 분야로 진로를 생각하는 친구들에게 추천한다. 또 이 책은 미술에 전혀 관심이 없더라도, 명화를 의학의 눈으로 바라보는 참신한 소재만으로도 읽기 충분한 책이다. 필자 역시 미술에는 관심이 없지만, 이 책을 읽으면서 명화 해석에 흥미를 느끼게 되었다. 또 의학에 관심이 많았던 터라, 더 재미있게 읽을 수 있었다. 이 책에서 인상 깊었던 그림을 한 가지 꼽자면, '루크 필데스'의 <의사>란 작품을 소개하고 싶다. 이 그림은 잠자는 아이 옆으로 고뇌하는 부모와, 죽음앞에 두 손을 놓은 채 묵묵히 아이의 머리맡을 지키는 의사를 표현한 작품이다. 이 그림을 그린 화가 '필데스'에게는 폐렴으로 죽은 아들이 있었는데, 그 아들을 간호한 의사에게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담아 이 그림을 그렸다고 한다. 이 그림은 좋은 의사란 어떤 의사일까? 고민하게 만들어 주는 작품이어서 필자에게 가장 흥미로웠다. 보통 미술 작품이라고 생각하면, 어렵고 복잡한 의미를 가진 그림을 떠올리게 된다. 하지만 「미술관에 간 의학자」는 그런 편견을 깨고 명화 하나하나를 쉽게 설명해 주고 있다. 또한, 미술뿐 아니라, 의학이라는 분야까지 결합되어 흥미롭게 읽을 수 있는 책이다. 이 책외에도 「미술관에 간 수학자」, 「미술관에 간 화학자」 등... 시리즈로 구성되어 있으니, 각자 관심있는 분야별로 읽어보길 추천한다.




정평ON


정평 별별스토리

무더운 여름방학, 즐거움을 보태줄 믿고보는 추천도서 리스트
여름방학의 '여름'이라는 계절이 뚜렸해지고, 특히 이름 값을 톡톡히 치르고 있는 이번 여름방학은 끈적끈적한 습도와 축늘어지는 귀차니즘 증상의 악화로 쉽게 신경질이 나곤 한다. 독서는 이런 기분을 순화시켜주고, 집에만 있어야 하는 지루한 시간오 해결해 주며, 독서기록장이라는 숙제도 해결할 수 있는 좋은 생활습관이다. 하지만, 어떤 책을 읽어야할지 고민을 하는 경우가 많은데, 그 고민을 해결할 수 있는 마성의 책들을 소개한다. 이 책들에 손을 대는 이상, 끝까지 손을 놓지 못하게 될 것이다. ▲ 『하얀 거짓말 - 재스민 왈가』 살인범의 유전자를 가진 '아이셀'과 자신의 잘못으로 인해 여동생을 잃은 '로만'은 죽고싶어하는 사람들을 위한 자살 사이트 '평탄한 길'에서 처음으로 만나게 된다. "인생이 나아지지 않을 거라는 사실을 알기 때문이야. 도무지 나아질 기미가 안 보이는 거라고. 하루하루가 팔짝 뛸 정도로 우울한 거야. 지루함과 슬픔의 연속인거지. 그저 모든 게 끝나 버리길 바라는 거라고...(본문 22페이지)"라는 생각을 품고 살았던 둘은 서로 우정과 사랑을 쌓아가며 점차 생각이 바뀌기 시작한다. 그들은 다른 생각을 하고, 다시 어떤 결말을 맺었을까? 이 책을


정평 아고라

더보기


포토이슈



정평 드림하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