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2 (목)

Jeongpyeong Hot Issue

Interview with Kim Yeon-Ha, 'Haegeum' Player in Jeong-Pyeong Middle School

20602 김가연

On December 23, 2022, Jeong-Pyeong Orchestra successfully accomplished its performance. In this performance, Kim Yeon-Ha, the Haegeum player in 2nd grade played 'Show Yourself' of Frozen 2 with Haeguem. Today, I would interview with her. Q. You played Haegeum on this year's Orchestra performance and what was the interesting moment? A. It was interesting to combine and collaborate 'Haeguem' with other instruments. Q. Please tell me the moment that you started to learn Haeguem. A. I was interested in Haegeum even before I started to play it. Then, my mother suggested me to learn Haegeum and I began to learn it suddenly! I became more interested in Haeguem while I was playing and I continue learning Haegeum. Q. What is the proudest moment when you play Haegeum? A. It is also proud to play on the big stage in front of many people. However, the best moment is solving the hard parts of playing by practicing myself. Haha. Q. What was the most memorable performance in your life? A. Performance in school last year. It was highly impressive since it was my first time to play Haegeum in front of many people on the big stage. Q. How do you overcome when you experience a slump when you play Haeguem? A. I just take a rest. After I take a full rest, I could restart because I want to play it again. Q. Please share your future goal! A. My goal now is to attend Gugak National High School! This is all for interviewing Kim Yeon-Ha, Haegeum player. I was interested to hear about the behind story of playing Haegeum and some personal experiences. It was a great opportunity and experience. Thanks to Yeon-Ha for cooperating interview.




정평 별별스토리


정평 드림하이



정평 아고라

더보기


포토이슈



정평 Eco-School

더보기
산타할아버지, 이번 선물은 친환경 포장지로 포장해주세요!
'크리스마스' 하면 가장 먼저 연상되는 분위기가 있다. 벽난로가 타닥타닥 타 들어 가는 따뜻하고 포근한 집 안, 트리 밑에 쌓인 형형색색의 선물들과 따뜻한 코코아 한 잔이 아닐까 싶다. 하지만 여기서 우리는 아름다움 뒤에 감춰진 환경 보호에 대해 다시 생각해 봐야 할 것이 있다. 바로 포장지이다. 알록달록하고 반짝거리는 포장지로 포장된 선물을 받을 때는 내용물이 궁금해 심장이 두근두근 뛴다. 하지만 그 설렘도 잠시 뿐, 포장지를 벗겨내 우리에게 설렘을 줬던 그 포장지는 바로 쓰레기가 되어 환경을 오염 시킨 다는 것이다. 지난 2020년, 한국환경공단이 조사한 결과에 국내 포장재 중 플라스틱이 차지하는 비율은 60%가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욱이 플라스틱은 500년이 지나도 썩지 않는다. 잠깐의 설렘을 위해 몇백 년의 시간을 버리는 것이다. 그래서 대안으로 나온 것이 바로 친환경 포장지이다. 지금부터 그것들을 소개해보겠다. 첫 번째는 '종이 뽁뽁이'이다. 친환경 종이 뽁뽁이는 벌집 모양으로 종이 재질이기 때문에 쉽게 재활용이 가능하다. 또한 비닐 뽁뽁이 보다 더 좋은 완충재 역할을 한다. 특히 공기 반발력으로 인해 제품에 손상이 생길 수 있지만, 종이 뽁뽁이